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천문우주과학소식

천문우주과학과 관련된 최신기사 및 연구/기술동향을 제공해 드립니다.

토종 인공위성 감시시스템 2023년까지 구축_미래부, 제1차 우주위험대비 기본계획’ 발표

  • 작성자 : KASI
  • 작성일 : 2014-06-02
  • 조회수 : 3814
내용보기

토종 인공위성 감시시스템 2023년까지 구축, 미래부, 제1차 우주위험대비 기본계획’ 발표 

 

 

 

 

 

 

 

 

 

 

2011년 2월 우리나라의 천리안 위성과 러시아 위성이 충돌할 뻔 했다. 2013 2월에는 러시아 첼랴빈스크주 상공에서 소행성이 폭발해 건물 7000여 채를 훼손하고 1600여 명이 다치는 등 우주위험 발생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는 추세다.

  

 

미래창조과학부는 30일 관계부처와 합동으로1차 우주위험대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우주위험으로부터 국민 안전과 인공위성 등 주요 국가 우주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수립한 최초의 중장기 계획이. 

  

 

위성 추락이나 소형 우주천체가 접근해 올 경우, ‘우주위험대책본부가 설치되며, ‘우주환경감시기관이 경보, 위험대응 매뉴얼 작성 등 관련 실무를 총괄하게 된다. 한국천문연구원이 담당하는 우주위험감시센터는 상시 우주위험을 감시할 예정이다.

  

 

특히 제대로 대비하지 못할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되는 1t급 이상 인공위성의 지상추락 대비 경보시스템과 10cm급 이상의 인공우주물체와 우리 위성의 충돌가능성에 대한 감시 시스템을 2023년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래부는 재해재난 등 공공 사회문제에 위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계획인 위성정보 3.0’도 발표했다. 그간 위성 기술 자립화에 치중한 나머지 위성정보의 상업적 활용이 미흡했다는 지적에 따라 2015년까지 국민 누구나 위성정보를 손쉽게 검색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관련 사업 또한 활성화한다는 내용이다.

  

 

가령 바다에 기름이 유출될 경우 위성 사진을 이용해 현재 피해상황과 기상 상태, 조류를 고려해 앞으로의 피해까지 예측하는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문해주 미래부 우주원자력정책관은위성 선진국은 적조 예측, 염도 분석 등에 위성을 이미 사용 중인 만큼 우리나라 또한 위성정보를 민간이 활발히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