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올해 우주산업 매출 1조3천억·일자리 667개 창출

  • 작성자 : KASI
  • 작성일 : 2014-03-10
  • 조회수 : 3106
내용보기
올해 우주산업 매출 1조3천억·일자리 667개 창출 



정부가 올해 우주산업체의 수출을 지원해 매출액을 1조3천억원대로 늘리기로 했다. 우주분야 신규 일자리는 667개를 만들 계획이다. 2020년 216조원 규모로 커질 우주시장 진출을 위한 로드맵도 수립한다. 
9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미래창조과학부는 우주산업체 매출액을 2012년 1조1천620억원에서 올해 1조3천540억원으로 확대하는 ‘우주기술 산업화 전략 2014년도 시행계획(안)’을 확정했다.


미래부는 우주시장 성장 기반을 조성하고자 오는 5월 우주산업체 수출 지원을 전담할 산·연 합동 수출지원단을 구성키로 했다. 수출지원단은 해외시장 조사·분석, 수출 마케팅 등 각종 수출 지원사업을 수행한다.


중소기업 수출 컨설팅과 수출 유망국 현지로드쇼를 지원하고 산·연 공동으로 수출 브랜드도 만든다. 
이를 통해 우주제품 수출액을 2012년 415억원에서 올해 2배 이상인 925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다.2020년까지 7년간 적용할 우주제품 수출 로드맵도 마련한다. 로드맵에는 수출품목 발굴, 해외시장 조사, 국내 생산역량 분석 등을 바탕으로 우주제품 수출지원을 위한 연도별 추진전략이 담긴다.


정부는 올해부터 달 궤도선·착륙선 독자 개발과 대형 우주망원경 국제공동 개발에 착수해 2020년 개발 완료할 방침이다. 
정부는 2020년까지 동남아, 남미, 중동 국가 등으로부터 총 1천145기의 위성 제작, 발사서비스 수요가 발생해 216조원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민간 주도로 우주개발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우주제품 생산 등이 주력 사업인 기업을 지원하는 우주기술 전문기업 지정제를 10월 도입한다.


신규 사업인 차세대중형위성 1호 개발사업은 산·연 공동설계팀을 구성해 추진한 뒤 2호 이후로는 산업체 주관으로 개발체계를 구축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형발사체, 소형위성 등 개발사업의 산업체 집행예산은 2천43억원으로 전년보다 667억원 늘렸다.


우주분야 산업체, 관련 공공기관의 역량을 결집하기 위한 전문단체인 가칭 우주기술진흥협회를 다음 달 설립하고 8월에 출연연구소가 보유한 대형 지상 시험장비를 이용할 수 있는 웹 기반 지원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우주산업체 지원을 위한 인프라도 조성한다.


우주분야 전문 벤처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달 중 출연연구소의 창업 지원 규정, 연구소 설립 규정을 정비하고 4월에는 출연연구소·대학·산업체 보유 우수 우주기술의 상용화를 지원한다. 
6월에는 경진대회 참가자 중심의 창업 커뮤니티를 구축, 대학생과 대학원생의 창업을 유도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제한적인 국내 개발 물량을 극복하고 산업체의 안정적인 생산 수요를 확보하기 위해 우주제품의 수출 활성화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산업체의 참여 확대로 민간 주도 우주개발 체계를 구축하고 우주개발 성과를 활용한 창업을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