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2015년 「우주핵심기술개발사업」신규 과제 착수

  • 작성자 : KASI
  • 작성일 : 2015-07-09
  • 조회수 : 3388
내용보기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우주개발 자립역량 구축을 위해 2015년도「우주핵심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를 선정하고 7월 1일부터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우주기초」자유공모 과제선정(16개)에 이어 이번에는 우주핵심기술개발사업 전 분야(우주기초, 우주핵심기술, 우주기술 융·복합, 우주교육시스템)에 대해 총 16개 신규과제에 57억원을 지원한다.

금년도에는 위성․발사체에 적용되는 실용성과 기초에서 핵심기술개발로의 연계성이 강화된 과제를 지정공모․선정하여 연구 개시한다.「우주기초연구」는 지정과제로 국제협력 활성화를 위한 국제협력과제, 우주핵심기술 기반을 마련하는 연계과제 등을 신설하여 우주기초 연구결과의 활용가능성을 높였다.
    ※ 우주기초연구(자유공모) 16개 과제는 ‘15년 5월 기착수

「우주핵심기술」은 위성․발사체에 적용되는 우주핵심부품의 국산화를 위해 실용화 가능성이 높은 과제 4개를 지원한다. 특히 미국식(GPS)·유럽식(Galileo) 위성항법신호를 모두 처리할 수 있는 『저궤도 위성용 GPS/Galileo 복합수신기 인증모델 개발』과제는 향후 차세대중형위성 및 다목적실용위성 등에 탑재가 예상된다.「우주기술 융․복합」은 우주기술의 파급(스핀오프) 중 매출 가능성이 높은 기술로 『초저가형 정밀 위성항법시스템(GNSS) 측위체계 개발』 등 3개 과제를 추진하여 우주기술 활용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한편, 2015년부터 위성정보 기반으로 사회문제 해결하는 「골든솔루션(GOLDEN Solution)*」과 우주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우주교육시스템」을 신규로 착수한다.「골든솔루션」은 『위성영상을 이용한 내륙 담수 조류오염도 농도분석 시스템 개발』등  과제 지원으로  위성개발의 성과활용을 촉진할 예정이다.
* G(지리), O(해양), L(국토), D(재난), E(환경), N(안보) 등 사회 문제 대응 실증사업

「우주교육시스템 구축」은 산업체 인력 재교육 및 우주분야 대학원 인력양성 과제 지원으로 산업체 경쟁력을 확보하고, 현장 중심의 실무 교육을 실시하여 우수 전문인력 양성 및 신기술 창업에 기여토록 할 계획이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