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초거대 블랙홀 근방에서 분출되는 전파제트 기저부의 흔들림 현상 세계 최초 발견

  • 작성자 : KASI
  • 작성일 : 2015-08-13
  • 조회수 : 2983
내용보기


한국천문연구원(원장:한인우)은 초거대 블랙홀 근방에서 분출되는 전파제트(참고자료1) 기저부의 흔들림 현상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현상은 초대형 블랙홀의 제트 발생과정을 이해하는 중요한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결과는 천체물리학저널(The Astrophysical Journal Letters) 7월호에 소개되었다. 

블랙홀은 직접 관측이 되지 않지만 블랙홀 근처에서 발생하는 전파제트는 관측할 수 있다. 기존 이론에 따르면 전파제트 기저부의 제트 발생위치는 수도꼭지처럼 고정된 위치라고 알려져 있었으나, 이번 관측 결과는 전파제트의 발생위치는 변동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이번에 확인한 기저부의 흔들림 현상은 플라즈마(참고자료2) 구름의 속도가 지금까지 생각해온 것보다 빠르다는 것과 전파제트의 기저부가 은하중심의 초대형 블랙홀로부터 30광년 이상 떨어져 형성될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전파제트가 플라즈마 구름간의 충돌로 밝게 빛나는 것이라는 이론으로 설명된다.


공동연구팀은 지구에서 약 4.3억 광년 떨어진 활동은하(참고자료3) 마카리안 421(Mrk421)(참고자료4)의 중심에서 일어난 X선 대폭발 현상(참고자료5)을 폭발 직후부터 약 7개월간 정밀추적관측하여 높은 공간해상도의 자료를 얻었다. 이 정밀추적관측은 KaVA(참고자료6) 중 일본에 설치된 망원경인 ‘VERA(참고자료7) 전파망원경’을 이용하여, ‘상대 VLBI’(참고자료8,9)라는 관측 방법으로 수행하였다.

이번 연구는 한국천문연구원의 키노 모토키 선임연구원을 비롯하여 야마구치대학 대학원 이공학연구과의 니이누마 코타로 교수,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의 도이 마사히로 조교, 일본 국립천문대의 하다 카즈히로 연구원과 나가이 히로시 교수, 막스플랑크 전파천문연구소의 코야마 쇼코 연구원의 공동연구로 진행되었다. ​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