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우주핵심기술개발사업으로 위성․발사체 부품 국산화 성공

  • 작성자 : KASI
  • 작성일 : 2015-09-01
  • 조회수 : 3958
내용보기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우주핵심기술개발사업’ 지원으로「위성용 고속/고정밀 별추적기」, 「고해상도 위성카메라용 X밴드 안테나장치」 및 「발사체에 적용할 고강도 연소기 헤드 제조기술」을 국내 산업체에서 국산화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동 성과는 ‘우주핵심기술개발사업’으로 ‘12년부터 3년간 지원해 온 과제로, 다양한 위성(탑재체 포함)과 발사체에 범용으로 사용될 수 있는 핵심기술 들이다.

(주)쎄트렉아이가 개발한 『비행모델(FM)급 고속/고정밀 별추적기』는 별을 관측해서 위성자세를 알려주는 부품으로 현재 국내 저궤도 실용급위성개발에 필수적인 고부가가치 자세제어 센서이다.

이번 개발된 에이피에스*(APS, Active Pixel Sensor)기반의 별추적기는 기존의 씨씨디*(CCD, Charge Coupled Device)기반보다 전력소모가 적고, 빠른 각속도에서 정확한 자세정보를 제공한다.
* APS, CCD는 영상 이미지 센서의 종류로, CCD는 잡음이 낮고 영상품질이 우수하나 APS는 저전력 소형화에 유리하고 고속영상처리 및 CCD 수준의 영상 제공도 가능
 
동 부품은 ‘17년 발사될 차세대소형위성**에 탑재되어 우주환경에서 검증될 예정이며, 향후 국내외 위성에 탑재되어 수입대체 및 해외수출 효과가 기대된다.
** 차세대소형위성 : 표준화․모듈화․소형화된 100kg급 소형위성
 
(주)극동통신에서 개발한 『고해상도 위성카메라용 X밴드 안테나 장치』는  위성의 자세와 무관하게 안정적인 데이터 송신율을 보장하면서 기동성을 갖춘 짐벌형(gimbal)* 안테나 시스템이다.
* 위성의 궤도운동과 무관하게 지상국에 안테나 지향
 
현재 다목적위성 3호․3A호에 장착되어 운용중인 안테나 시스템보다 진동레벨을 감소시키고 경량화하여 국산화에 성공하였으며, 향후 개발될 차세대중형위성 등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재료연구소에서 국산화에 성공한 『고강도 재료를 이용한 연소기 헤드』는 액체 로켓 엔진의 높은 추력하중을 감당하는 구조물로 상온 및 극저온에서 초고강도의 특성이 요구되는 핵심 부품이다.
 
선진국의 발사체분야 비공개 기술로 국내에서는 시도된 적이 없는 초내열합금을 이용하여 정밀주조법으로 연소기헤드를 제조하고 주조결함을 최소화하는 에이치아이피(HIP, Hot Isostatic Pressing) 공정기술을 개발하였다. 동 기술 개발로 고강도 연소기 헤드 제조 기반기술 확보는 물론 시제품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차기 발사체에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부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과제인 ‘우주기술 자립으로 우주강국 실현’을 위해, 앞으로도 우주핵심기술개발사업을 확대하여 기존 수입에 의존하던 우주핵심부품의 국산화를 추진하는 등 국내 우주기술 수준을 높이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


목록
top